나는 너를 토닥거리고
너는 나를 토닥거린다.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하고
너는 자꾸 괜찮다고 말한다.
바람이 불어도 괜찮다.
혼자 있어도 괜찮다.
너는 자꾸 토닥거린다.
나도 자꾸 토닥거린다.
다 지나간다고 다 지나갈 거라고
토닥거리다가 잠든다.


- 김재진의 시<토닥토닥>(전문)에서 -


* 살다보면  어렵고 힘든 시간이 다가옵니다.
내가 지금 숨을 쉬는지 숨이 멎었는지 알 수 없고 길을 걸어도 내가 걷는지 떠 있는지조차 모릅니다.
내가 나를 토닥거리고, 그가 나를 토닥거려 주면 마음이 풀립니다. 그 토닥거림에 숨이 쉬어지고,
제대로 걸을 수 있게 되고, 입가에는 다시 미소가 번집니다.


-- 고도원의 아침편지에서


'Etc > Scrap'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닥토닥  (0) 2016.10.18
'구경하는 눈'과 '관찰하는 눈'  (0) 2016.05.25
만능 세제 만들기  (0) 2016.04.29
소박한 것들을 즐길 수 있는 능력  (1) 2016.04.28
  (1) 2016.04.06
흐름과 함께 가라  (1) 2016.03.3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