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Etc/Scrap

토닥토닥

by Alice 앨리스안녕 2016. 10. 18.

나는 너를 토닥거리고
너는 나를 토닥거린다.
삶이 자꾸 아프다고 말하고
너는 자꾸 괜찮다고 말한다.
바람이 불어도 괜찮다.
혼자 있어도 괜찮다.
너는 자꾸 토닥거린다.
나도 자꾸 토닥거린다.
다 지나간다고 다 지나갈 거라고
토닥거리다가 잠든다.


- 김재진의 시<토닥토닥>(전문)에서 -


* 살다보면  어렵고 힘든 시간이 다가옵니다.
내가 지금 숨을 쉬는지 숨이 멎었는지 알 수 없고 길을 걸어도 내가 걷는지 떠 있는지조차 모릅니다.
내가 나를 토닥거리고, 그가 나를 토닥거려 주면 마음이 풀립니다. 그 토닥거림에 숨이 쉬어지고,
제대로 걸을 수 있게 되고, 입가에는 다시 미소가 번집니다.


-- 고도원의 아침편지에서


'Etc > Scrap'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개발시 자주 사용되는 영문 이메일 표현  (0) 2021.02.15
토닥토닥  (0) 2016.10.18
'구경하는 눈'과 '관찰하는 눈'  (0) 2016.05.25
만능 세제 만들기  (0) 2016.04.29
소박한 것들을 즐길 수 있는 능력  (1) 2016.04.28
  (1) 2016.04.06

댓글0